지역 사회 전체를 밝히는 등불

이제 더 이상 어둡지 않은 도시.

아름답고 평온한 매우 외딴 곳에 있는 노르웨이 롱위에아르뷔엔 마을엔 수개월 동안 어둠이 찾아듭니다. 세계 최북단에 위치한 거주 지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태양을 보지 못한 채 하루 종일 지내야 합니다.

이러한 문제는 단순히 이 지역 사회에서 경험할 수 있는 극한의 환경일 뿐만 아니라, 실제로 수면과 관련된 많은 건강 문제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 중 한 예가 수면 관성입니다. 해가 뜨지 않기 때문에 밤에서 낮으로 넘어가는 자연의 변화를 느끼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수면 관성을 겪는 사람들은 밤과 낮의 차이를 더 이상 구별하지 못하게 됩니다. 

우리의 민감한 생체 시계가 빛에 세밀하게 반응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이러한 사실을 바탕으로 이 기상등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Dan Adams

조명 치료 전문가, 필립스

하지만, 필립스의 연구진은 아주 스마트하고 간단하며 저렴하게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통해 수면 관성의 해법을 찾았습니다. 조명과 소리를 독특하게 조합한 필립스 기상등은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눈을 뜨고 더 쉽게 잠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게 유도하여 인간의 생체 시계의 작동을 도울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필립스 기상등은 기술이 어떻게 사람을 보살피고 사람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지 보여줍니다. 사람의 생체 시계는 빛에 아주 민감합니다. 그래서 자연적인 햇빛이 없으면 수면 호르몬이 계속해서 몸을 지배하게 됩니다. 따라서, 8시에 일어나 등교 준비를 해야 하는데도 밖이 어두우면 잠자리에서 일어나는 것이 아주 힘겨워질 수 있습니다. 필립스 기상등은 자연의 햇빛을 흉내내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많은 빛이 방안에 들게 합니다. 이렇게 자연스러운 접근을 통해 생체 시계를 규칙적으로 작동시키고 늘어지는 기분을 없애줍니다.

모든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제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