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더 나은 내일을 만들고 있는 필립스 사람들

“해외 법인 근무 기회는 얼마든지 열려있다는 것이  Philips의 강점이죠”

전미규 님

 

Personal Health

Senior Marketing Manager

부서 간 이동뿐 아니라 한국에서 호주로 이동하셨다고 들었어요. 어떤 계기로 이동하게 되셨나요?

제가 한국에 에어프라이어를 런칭했는데, 런칭 캠페인이 좋은 성과를 냈고, 그 덕분에 Philips 내부에 있는 글로벌 시합에서 2위를 했어요. 그 과정에서 다른 국가에서 일하는 Philips 구성원들을 알게 되어, 연락하게 되었고 호주에서도 제 케이스를 흥미롭게 생각했다고 해요.​​

​​

Philips 호주에서도 에어프라이어를 출시했지만, 매출이 기대만큼은 아니었거든요. 그래서 호주에서 한국의 캠페인을 현지화해 보고 싶어 했어요. 그러던 중 호주 지사 주방가전 마케터가 출산 휴가를 가서 호주 법인에서 단기 파견근무 요청을 올렸고, 운 좋게 제가 그 자리에 가게 된 거예요.​

그러면 직접 지원하신 건가요?

아니요. 제 마케팅 디렉터께서 가보겠냐고 제안을 주셨어요. 당분간 급한 일은 본인이 하겠다면서요. 단기 파견 후 아예 이적 제안을 받아서, 더 오래 있게 되었어요. 필립스에서는 해외 근무 희망 여부를 내부  HR 시스템에 표시하게 되어있는데, 저의 해외 근무 의사를 알고 계셨던 디렉터께서 먼저 추천을 하신 거죠. ​​

 ​

Philips에서는 이런 일들이 드물지 않습니다. 자리가 비면 회사 전체에 공고가 나가기 때문에 직원들이 직접 사내 포털에서 열려있는 포지션을 찾아 스스로 어필할 수도 있고, 다른 국가에 있는 Philips 구성원과 연락을 하다가 부서 이동이 이뤄지기도 해요. 본인이 적극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하기만 하면, 기회의 문은 얼마든지 열려있다는 것이 Philips의 강점이죠.

팀장이 그렇게 이동을 권유하는 일이 Philips에서 자주 있나요?​

Philips에서는 팀장이 직원의 이동에 대해서 “내 사람 빼앗긴다”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는 인식이 있어요. 직원들이 팀 이동을 하든 직무를 바꾸든 커리어를 잘 쌓아서 성장해 나가도록 회사가 적극 권장을 하고, 매니저들에게도 그렇게 챙길 수 있도록 교육을 하거든요. 오히려 팀장은 팀원의 이동에 대해 이기적으로 구는 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해야 하죠. 저 역시 사내 이동과 관련해서 팀장님들과 곤란할 일이 없었습니다.

호주에서 경험이 한국에 돌아와서 일하시는데 어떤 영향을 주었나요?

호주에서 느낀 것들을 한국 조직문화에 반영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죠. 중간 관리자로서 경영진에게 그런 목소리도 내고요. 특히 Philips는 해외 지사 근무 경험이 있는 분들이 경영진에 많이 계시기 때문에, 조직문화 관련 어떤 의견을 말씀드려도 대체로 이해하고, 어떻게든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는 편이에요. 그 과정에서 실질적인 변화들도 일어나고 있고요. 예를 들면 제가 입사하던 당시에는 8시 출근제와 9시 출근제만 있었고 10시 출근제는 없었어요. 맞벌이 부모에게 10시 출근제는 아이의 등교를 직접 챙겨줄 수 있게 해주는 제도거든요. 지금은 출퇴근 시간을  유연하게 반영한 선택적 근무 제도가  생겼고, 그런 긍정적인 변화들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는 것 같아요.​

필립스에서는 여러분의 도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필립스코리아 대표이사 : 김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소월로2길 30(남대문로 5가) 사업자등록번호 : 106-81-02284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6-서울중구-1138 [사업자정보확인]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 제 2998호

필립스 고객센터 소비자 가전 : 080-600-6600 수면 및 의료기기 : 080-372-7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