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센터

9월 05, 2018

필립스코리아, 김동희 신임 대표이사 선임

  • 필립스코리아 대표 및 헬스 시스템즈 사업 부문장 겸임
  • 헬스케어 시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폭넓은 경험으로 필립스코리아 성장 주도할 것
서울, 대한민국 – 헬스 테크놀로지 선도 기업 ㈜필립스코리아(www.philips.co.kr)는 김동희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신임 김동희 사장은 필립스코리아의 대표 직무와 전문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 시스템즈 (Health Systems) 사업 부문장 직무를 겸임한다.
필립스 커넥티드 케이 및 헬스 인포케틱스 솔루션 제시

헬스케어 시장 전반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이해로 필립스 코리아 성장 주도할 것

김동희 사장은 전문 의료기기 분야 글로벌 기업을 거치며 헬스케어 시장 전반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이해를 갖췄다. 특히, 14년 이상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광범위한 시장을 관장하며 글로벌 리더십 경험을 쌓았다. 또한, 다양한 직무를 통해 비즈니스 경영, 마케팅, 경영 컨설팅 등의 역량을 입증해 왔다.

김동희 사장은 필립스에 합류하기 전,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 에드워즈라이프사이언 시스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피적 심장판막(Transcatheter Heart Valve) 사업을 이끌며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 지속적인 비즈니스 성장을 이뤘다. 이전에는 보스톤사이언티픽 에서 여러 직책을 역임하며 헬스케어 분야 전문성과 리더십을 강화했다.

 

캐롤라인 클라크(Caroline Clarke) 필립스 아시아태평양 지역 CEO는 “필립스는 사람과 지역사회에 더 큰 가치를 제공하고자 고객 및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하며 계속해서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 전문성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은 아태 지역 내에서 중요한 성장 시장이며 필립스는 한국에서 더 심도 있는 파트너십 구축을 모색 중이다. 김동희 사장은 헬스케어 산업에서 쌓은 경험과 입증된 실적을 바탕으로 필립스코리아의 비즈니스 성장을 촉진하고 리더십을 강화해 갈 것”라고 말했다.

성장의 발판이 될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

김동희 사장은 “의미 있는 혁신을 통해 사람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노력하는 필립스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 새로운 관점으로 조직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고 소비자, 고객과의 관계를 견고히 하며 성장의 발판이 될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도미니크 오 전(前) 대표이사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인 싱가포르로 자리를 옮겨, 필립스 아태지역 진단영상(Diagnostic Imaging) 사업부 대표 겸 브랜드 마케팅 총괄 업무를 수행한다.

로열 필립스(Royal Philips; 필립스)

로열 필립스(NYSE: PHG, AEX: PHIA)는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 선도 기업으로, 사람들이 더욱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건강한 생활에서부터 질병의 예방, 조기 진단, 치료, 가정 내 관리에 이르는 헬스케어 전 과정(Health Continuum)에서 전방위적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선진 기술력에 임상 및 소비자 분야에서 쌓은 인사이트를 더해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필립스는 영상 진단 장비, 혈관 조영 및 인터벤션 (중재적 시술), 환자 모니터링 및 헬스 인포메틱스 분야뿐만 아니라, 소비자 건강 및 홈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한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필립스는 전 세계 100여 개 국에 걸쳐 약 74,000명의 임직원과 함께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178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필립스의 새로운 소식은 www.philips.com/newscenter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 읽기간단히 읽기

주제

연락처

Elizabeth Na

Elizabeth Na

나형옥 이사

Corporate Communications Manager, Korea

Tel: 82-2-709-1285

김소연 차장

Tel: 02-2036-9964 / 010-9256-6285

홍하림 과장

Tel: 02-2036-9968 / 010-5791-8878

문지원 A.E.

Tel: 02-2036-9965 / 010-8858-7869

미디어 자산

이메일로 보도 자료 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