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D

생명을 구하는힘
하트스타트

  - "국내에서 가장 안전한 마라톤 대회"
 
- 5월 2일 '한국달리는의사들' 주최 '소아암  환우 돕기 서울시민 마라톤 대회'
 
- 국내 최초 1km마다 자동제세동기를 설치하고 4단계 응급구호체계 완비

 

제 7회 소아암 환우돕기 서울시 마라톤 대회가 필립스 하트스타트 자동제세동기(AED)로 응급 체계를 완비해 국내 마라톤 역사상 가장 안전한 대회로 거듭난다.

 

헬스 앤 웰빙 부문의 선도기업 ㈜필립스전자(대표 김태영, www.philips.co.kr)와 래어달 메디컬 코리아(대표 박태훈, www.laerdal.co.kr)는 오는 5월 2일 사단법인 ‘한국 달리는 의사들’ 주최로 진행되는 ‘소아암 환우 돕기 서울시민 마라톤 대회’에 필립스 자동제세동기(AED) 하트스타트 FRx 25대를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7번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서는 심정지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마라톤 대회에 특화된 응급구호시스템을 확립하기 위해 매 코스 1Km마다 자동제세동기와 함께 사전교육을 받은 구조요원을 2인 1조로 배치하고, 5km마다 전문 의료진이 탑승한 앰뷸런스를 배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마라톤 코스 어디에서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3-4분 이내에 필요한 초기 응급조치를 받을 수 있다.

 

㈔”한국 달리는 의사들”의 오동진 교수(한림대 강동성심병원 심장내과)는 “마라톤 대회의 특성 상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개연성이 있으므로 제세동기와 응급요원을 적절히 배치해야 한다”며 “최근 국내마라톤 대회에서 심정지로 사망하는 참가자들이 빈발하는 현실을 감안하여 4단계에 걸친 적절하고 안전한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하고 안전하게 운동을 즐길 수 있는 마라톤 대회의 전형을 시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필립스전자의 김태영 대표는 “이번에 지원되는 필립스 하트스타트 자동제세동기는 성인과 소아에게 겸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자동제세동기”라며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해 안전하게 마라톤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립스전자는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제세동기의 보급과 심폐소생술 교육을 지원하는 ‘생명을 살리는 4분의 기적’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9월 개최된 인천대교 개통기념 2009국제마라톤 대회에도 자사의 하트스타트 제세동기 20여대를 지원한 바 있다.

 

한편 ‘한국 달리는 의사들’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마라톤 대회 맞춤형 응급구호 시스템을 확립하고, 이를 백서로 발간하여 각 마라톤 대회의 조직운영회에 배포할 예정이다.

 

제 7회 소아암 환우 돕기 서울 시민 마라톤 대회는 어린이 날을 맞아 오는 5월 2일 (일요일) 오전 8시 서울 잠원지구 트랙구장에서 진행되며, 총 3,600명이 참가신청을 완료했다. 이번 대회의 수익금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사회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에 놓인 소아암 환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 게재일자: 2010-05-11

필립스코리아 대표이사 : 김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소월로2길 30(남대문로 5가) 사업자등록번호 : 106-81-02284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6-서울중구-1138 [사업자정보확인]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 제 2998호

필립스 고객센터 소비자 가전 : 080-600-6600 수면 및 의료기기 : 080-372-7777